신안군, 첫번째 정원의 날 기념식 가져

신안
신안
신안군, 첫번째 정원의 날 기념식 가져
세계최대면적 “섬 국가정원”지정을 위한 초석 마련
  • 입력 : 2022. 10.06(목) 17:26
  • 정승현 기자
신안군, 첫번째 정원의 날 기념식 가져
[전남도민신문 = 정승현 기자]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4일 신안군청 2층 공연장에서 제1회 신안군 정원의 날 기념식을 가졌다.

임상섭 산림청 차장을 비롯한 정원문화 확산에 관심있는 2백 5십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이번 기념식은 「신안군 군립정원 지정 및 정원문화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에 의해 지정된 정원의 날 행사로 1004섬 신안을 상징하는 10월 4일을 정원의 날로 지정했다.

먼저, 신안군 역점 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1섬 1테마정원 조성현황 보고를 통해 조성이 완료된 분재, 수국, 튤립정원 등 11개소를 비롯한 조성중인 7개소, 추진예정인 6개소에 대한 정원조성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보고했다.

또한, 지난 9월 20일 신안군 정원문화진흥위원회에서 군립정원으로 지정한 분재, 튤립, 수국, 홍매화 정원에 대한 동판 교부도 함께 이뤄졌으며, 끝으로 세계최대 바다위의 정원 “섬 국가정원”지정 기원 퍼포먼스가 참석자 모두의 함성과 함께 치러졌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기념사를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국가정원을 만들어 모든 사람이 신안군을 꼭 한번 가보고 싶어하는 아름다운 섬으로 만들겠다 ”며, 소득이 높다고 해서 행복한게 아니라 품격있는 아름다운 정원을 가꿔 모든 지자체, 모든 사람들이 함께 공감하고 행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의 정원조성사업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전하면서 섬마다 특색 있게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향후 세계 최대 섬 국가정원 지정이 기대된다.

정승현 기자 jnnews365@naver.com